발맥스기술, 조선해양 수소에너지 상용화를 위한 기술 세미나 개최

(주)발맥스기술은 12월 20일 부산 해운대 센텀 호텔에서 정부ㆍ기관ㆍ산ㆍ학ㆍ연등 수소 전문가들이 참여한 가운데 『조선 해양 수소에너지 상용화를 위한 기술 세미나』를 개최하였다.

이날 세미나는 (주)발맥스와 대우조선해양이 공동으로 주최하였으며 한국가스안전공사, 기계연구원, 전북테크노파크, 한국선급, 한국 남동발전 등에서 참여하여 수소경제 사회로의 전환기를 맞이하는 현 시점에서 다양한 정책과 기술에 대한 심도 있는 발표와 토론이 이어졌다.

특히, 발맥스기술 박성수 부사장은 현재 정부에서 추진하는 수소경제 로드맵과 진행상황을 짚어보고 (주)발맥스에서 수행하는 수소충전소 건설 프로젝트에 대한 발표를 하였다.

또한, 수소안전성과 관련한 한국가스안전공사 임사환 박사의 수소설비 방폭 기준과 인증, 전북TP 유현진박사의 수소클러스터 구축 현황 발표가 이어졌다.

기계연구원의 최병일 박사는 이날 발표에서 수소액화 플랜트의 필요성에 대해 역설 하였으며, 한국선급의 노길태 박사, 한국남동발전의 최상현 부장은 연료전지의 국내 선박 및 발전 분야의 보급현황에 대해 발표 하였다.

(주)발맥스기술은 수소충전소 건설을 통한 수소경제시대를 앞당기고자 HyNet에 참여 하였으며, 수소 충전설비 시스템의 모듈화, 패키지화 시스템 설계를 완료하고 국내 수소 충전소 건설에 적극 나서고 있다. 또한 세계 최고의 정확도를 갖는 수소용 초음파 유량계의 상용화와 액화수소 플랜트 연구도 진행하는 등 수소산업의 다양한 분야에 진출하고 있다.

세미나를 주최한 ㈜발맥스기술 김일환 사장은 인사말에서 “수소경제는 에너지 패러다임의 전환과 더불어 에너지 안보문제, 미래 친환경산업 육성을 위한 핵심 플랫폼의 역할을 할 것을 믿어 의심치 않는다.” 면서 “발맥스가 국내 수소충전소 건설에 역할을 하고자 하이넷에도 참여하게 되었으며, 또한 국가 수소산업 발전을 위해서 다양한 분야의 수소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다.”면서 “발맥스기술은 국내 수소관련 기술 발전을 위해 매년2회씩 수소포럼과 세미나를 개최하고 있다.”고 설명하였다.

(주)발맥스기술은 지난 4월 17일 충남 아산 본사에서 산, 학, 연 수소 포럼을 개최하고 기업으로서는 이례적으로 보고서를 제작하여 관련 기관과 연구 실적을 공유하여 눈길을 끌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