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전수출기업, 러시아와 세계 원전분야 공급망 협력

산업통상자원부와 원전분야 공기업 및 19개 중소․중견기업, 한국원전수출산업협회(KNA)가 공동 참여한 원전수출 무역사절단이 12.10~12일 3일간 일정으로 러시아 모스크바를 방문했다.

이번 사절단은 지난 9월 개최된 「원전수출전략협의회」에서 산업부가 발표한 ‘원전 전주기 수출활성화 방안’의 후속조치로서 추진되었으며, 체코(11.26), 폴란드(12.5)에 이은 동유럽․러시아지역 세 번째 무역사절단이다.

사절단은 금번 방문 기간 중 러시아 원전산업을 총괄하는 국영기업인 로사톰과 고위급 협의를 갖는 한편, 산업부․로사톰 공동 주관 양국 원전기업 60여개, 총 150여명이 참석하는 ‘한-러 원전협력 세미나’ 및 ‘한-러 원전협력의 밤’을 개최하였다.

한편 세미나에서는 ▲ 양국 수출정책 상호 소개 ▲ 러시아 조달체계및 참가기업․제품․기술 설명 등 공급망 연계를 위한 정보교류와 관련 질의응답이 진행되었으며, 이와 병행하여 ▲참여한 양국 기업간 100여건 이상의 사업협력 상담(B2B)이 실시되었다.

산업부 관계자는 “이번 사절단이 일회성이 아닌, 원전 전주기 수출활성화 방안의 후속조치로서 기획․실시된 만큼, 러시아와 건설․운영 분야 공급망 연계 강화를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히고, 러시아 해외원전사업에 참여를 희망하는 우리 중소․중견기업들과 로사톰 및 자회사들간의 정보교류를 대폭 확대하고, 핵심인사 초청사업을 활용, 국내 기업들과의 직접 사업협력 기회도 적극적으로 제공할 예정”이라고 설명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