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KPS, 파키스탄 유력전력사와 공동사업 착수 MOU 체결

발전설비 정비 전문회사인 한전KPS(사장 김범년)가 파키스탄의 파우지 파운데이션(Fauji Foundation)社와 O&M JV(합작사, Joint Venture) 설립 추진에 나선다.

한전KPS는 현재 O&M 수행중인 파키스탄 다하키 발전소 발주처(FPCDL)의 모회사인 파우지 파운데이션社와 지난 12월 9일 파키스탄 이슬라마바드에 위치한 파우지 파운데이션社 본사에서 ‘파키스탄 O&M JV 설립 추진 MOU’를 체결했다.

이날 행사는 한전KPS 김범년 사장과 파우지 파운데이션社 사이드 타릭 나딤 질라니(Syed Tariq Nadeem Gilani) 회장을 비롯한 양사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특히 이날 駐 파키스탄 곽성규 대사가 자리에 참석하여 국가 공기업으로서의 해외진출에 의미를 더하였으며, “앞으로 국내 기업의 해외진출에 대한 육성과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협약은 JV 설립을 통한 △파우지 파운데이션 보유 발전 및 산업설비 O&M △국영발전소 및 IPP 등 파키스탄 신규고객 O&M 및 정비사업 △파키스탄 정비 워크숍 운영 등 파키스탄 발전설비 O&M 및 신규 사업 공동수행을 위해 상호 협력해 나간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한전KPS 관계자는 “파키스탄은 전력수요 증가로 인해 전력시장의 성장이 예상되는 만큼 파키스탄 유력기업의 영업력과 한국 대표 공기업인 한전KPS가 보유한 발전설비 운영기술 제휴를 통해 파키스탄 전력설비 성능고도화에 기여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앞으로 한전KPS는 파우지 파운데이션社 뿐만 아니라 국내 유관기관 및 민간기업과의 상생협력을 통해 현지활동에 적극 나설 예정”이라고 말했다.

파우지 파운데이션社는 1954년 설립 이후 발전, 시멘트, 비료, Oil&Gas 등 다양한 분야의 사업을 통해 현재 2,360백만 USD(약 2조 8000억 원)의 매출액을 달성하고 있는 파키스탄의 유력 기업이다.

한전KPS는 국내 최고 수준의 발전 및 전력설비 정비서비스 솔루션을 제공하는 전문공기업으로 인도, 필리핀, 파키스탄, 마다가스카르 등 해외 11개 사업소에서 O&M사업을 수행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