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엔지니어링, 멕시코 도스보카스 정유 프로젝트 순항

삼성엔지니어링이 멕시코에서 진행 중인 정유프로젝트가 순항 중이다.

최근 삼성엔지니어링은 ‘멕시코 도스보카스 정유 프로젝트’의 계약 금액이 기존 1.4억 달러에서 2.5억 달러로 증액됐다고 밝혔다. 기존의 업무 범위에서 ‘일부 주요 기자재 발주’ 업무가 추가됐기 때문이다.

이 프로젝트는 지난 8월, 삼성엔지니어링 멕시코 법인이 멕시코 국영석유회사인 페멕스(PEMEX, Petroleos Mexicanos) 社의 자회사 PTI-ID(PEMEX Transformacion Industrial Infraestructura de Desarrollo)로부터 수주, 진행 중인 사업이다. 전체 2단계 중, 1단계는 ‘기본설계와 일부상세설계’, 2단계는 ‘잔여상세설계와 조달, 공사, 시운전’이 해당되며 현재 1단계가 진행 중이다. 삼성엔지니어링 멕시코 법인은 프로젝트 공동수행을 위해 본사와 약 2억달러 규모의 계약을 체결했으며, 회사는 12월 10일 이와 관련된 내용을 공시했다.

이번 증액으로 프로젝트의 진행에도 더욱더 가속도가 붙었다. 전체 정유 프로젝트를 계획대로 진행하기 위해서는 일부 조기발주가 필요하다고 판단한 발주처가 기존 2단계 사업 내용이었던 ‘일부 주요기자재 발주’ 업무를 1단계로 당겨 미리 진행하게 된 것이다. 이로써 총 25억달러 규모로 알려진 2단계 사업으로의 전환계약 가능성도 더욱 높아졌다.

삼성엔지니어링 관계자는 “설계 기술력과 정유 프로젝트 경험을 바탕으로 프로젝트가 예정된 일정보다 앞당겨 진행되고 있다.”라며 “2단계 사업이 예정대로 진행될 수 있도록 남은 1단계 사업의 성공적 수행에 만전을 기하겠다.”라고 밝혔다.

한편, 멕시코 동부 타바스코(Tabasco) 주(州) 도스보카스(Dos Bocas) 지역에서 진행되는 이번 프로젝트는 하루 34만 배럴의 원유생산설비를 건설하는 사업으로, 삼성은 총 6개 패키지 중 2번 패키지(디젤 수첨 탈황설비 등 4개 유닛)와 3번 패키지(중질유 촉매분해공정 설비) 1단계를 수행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