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양그룹, ‘삼양 이노베이션 R&D페어 2019’ 개최

삼양그룹은 판교 삼양디스커버리센터에서 ‘삼양 이노베이션 R&D페어 2019(이하 SIRF 2019)’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SIRF는 한 해 동안 삼양그룹 연구원들이 축적한 R&D 성과를 전시, 공유하는 행사다. 삼양그룹은 2012년부터 매년 행사를 개최해 연구개발 의욕을 고취시키고 지식 공유의 장으로 활용하고 있다.

이번 SIRF에는 화학, 식품, 정보전자, 의약바이오 연구소와 계열사인 삼양패키징, KCI에서 신제품, 우수 특허, 우수 CoP 등 총 80여개의 연구 성과를 선보였다.

*CoP : Community of Practice. 사업성이 있는 연구과제를 제안하기 위한 학습 및 연구 소그룹 활동

삼양그룹은 이번 행사에서 시상식을 열어 우수 R&D 사례 2건, 우수 특허 2건, CoP* 3건 등 총 7건에 대해 2억여 원의 포상금을 지급해 연구 성과를 격려했다. 시상식과 함께 신제품, 신기술 성공 사례를 담당 연구원이 직접 발표해 연구 성과 공유에도 많은 노력을 기울였다.

이날 김윤 회장은 ▲책임경영을 위한 상업화 목표 조기 달성 ▲오픈이노베이션을 통한 신사업 속도 제고 ▲데이터 기반의 스마트 R&D 등 세 가지 활동에 주력할 것을 연구원에게 당부했다. 외부 환경 악화로 경영의 불확실성이 높아진 가운데 ‘기존 사업의 수익성 확보’와 ‘변화, 혁신을 통한 성장’이라는 두 과제를 동시에 추진하기 위해 속도를 높이면서도 중장기 비전을 갖고 미래를 준비하자는 의미다.

김윤 회장은 “삼양그룹이 가진 것을 충분히 활용하고 새로운 것에 대한 호기심과 관심을 가져 융복합 기술과 오픈이노베이션을 가속화 해야 한다”며 “SIRF가 미래 성장을 위한 아이디어를 발굴하는 자리가 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대표적인 성과물로는 스페셜티 소재로 글로벌 시장 진출을 들 수 있다.

삼양그룹은 스페셜티 소재(고부가가치 소재)를 중심으로 글로벌 시장을 공략해 매출과 수익성 두마리 토끼를 모두 잡고 있다. 올해 SIRF 수상 과제인 ‘반도체 불순물 제거용 스페셜티 이온수지’는 국내 기업들이 진입하지 못했던 글로벌 반도체용 이온교환수지 시장을 정조준했다. 이온교환수지는 물 속의 각종 불순물(이온)을 제거할 수 있는 소재로 수처리를 통한 초순수(극히 순수한 물) 생산을 비롯해 식품 및 의약품의 분리, 정제 등에 필수적으로 사용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