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칼텍스, 국산기자재 개발로 수입품 대체, 협력사 지원사업 강화

GS칼텍스(대표 허세홍 사장)가 생산성 혁신활동 지원을 통해 협력사와 함께하는 지속가능한 성장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GS칼텍스는 25일 강남구 논현로 GS타워에서 11개 협력사 관계자, 과제별 기술멘토, 한국생산기술연구원 및 GS칼텍스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2019년 생산성 혁신 고투게더(Go Together) 지원사업’ 중간보고회를 가졌다.

이날 중간보고회에서는 GS칼텍스가 금년에 지원하는 개발구매부문 7개, R&D부문 5개 과제에 대한 주요 추진 내용을 점검하고 향후 진행 일정을 공유했다.

‘생산성 혁신 고투게더 지원사업’(이하 지원사업)은 대기업이 협력사 지원을 위한 소요 비용을 출연하고 한국생산기술연구원이 주관하는 고투게더 사업을 적용하여 중소기업의 R&D 역량 향상을 지원하는 프로젝트이다.

GS칼텍스는 지난 2016년부터 지원사업에 참여하여 소요 비용 출연뿐만 아니라, 현장환경정보 및 시험∙기술자료 제공 등 기술적 지원을 통해 협력사 R&D역량을 강화하고 GS칼텍스가 구매 계획 중인 기술∙제품∙용역 개발을 지원하는 등 협력사 경쟁력 강화를 위한 실질적인 지원을 해왔다.

GS칼텍스는 올해 지원사업을 통해 협력사 매출증대 63억원, 비용 절감 28억원의 가시적인 성과 창출을 기대하고 있다. 또한 GS칼텍스가 기존에 수입해 사용하던 기자재 등을 국내 협력사가 개발한 제품으로 대체함으로써 소재∙부품∙장비의 국산화를 촉진하고, 협력사의 글로벌 시장확장에도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된다.

이 지원사업을 통해 조광아이엘아이㈜는 석유화학 공정용 고온∙고압용 안전밸브의 신뢰성을 확보하였고, ㈜하도는 누설방지기능이 특화된 GS칼텍스 맞춤형 탱크 믹서를 개발했다. 또한 ㈜지퓨텍은 그 동안 전량 해외업체 제품에 의존하던 방폭형 소형모터 개발에 성공했다. 국산화에 성공한 기자재들은 올해 착공에 들어간 GS칼텍스 올레핀 생산시설 프로젝트 등에 사용되고 있다. 협력사들은 이를 기반으로 향후 유사한 정유∙화학 플랜트 및 공정에도 진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날 중간보고회에서 GS칼텍스 최우진 전략구매부문장은 “최근 기술자립의 중요성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GS칼텍스가 협력사와 함께 생산 현장에서 필요로 하는 기술을 발굴하고 개선해 나가겠다”며, “이를 통해 GS칼텍스와 협력사가 함께 성장할 뿐만 아니라, 국내 정유∙화학 산업 경쟁력이 더욱 강화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