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울원전, 신한울2호기 고온기능시험 완료


한국수력원자력 한울원자력본부는 “신한울2호기(가압경수로형, 140만kW급)가 7월 17일 ‘고온기능시험(Pre-core HFT, Hot Functional Test)’을 완료했다.”고 밝혔다. 신한울1, 2호기는 원자로 냉각재 펌프와 발전소 운전의 두뇌격인 주제어실 MMIS를 최초로 국산화한 100% 완전 국산화 발전소이다.
고온기능시험이란 원자로에 연료가 없는 상태에서 원자로냉각재펌프를 운전해 여기서 발생하는 마찰열을 이용하여 원자로냉각재의 온도를 고온상태(291.3℃)까지 올려 모든 계통과 기기가 정상적으로 동작하는지 확인하는 시험이다.
이종호 본부장은 현장을 방문해 직원들을 한 명 한 명 격려하며 “신한울2호기 고온기능시험의 성공적인 수행을 위해 노력한 직원들에게 박수를 보낸다. 이 신한울 1, 2호기가 준공되면 최고로 안전한 신형 원전을 우리 본부가 운영하게 되는 것이다.”라고 전했다.
앞으로 신한울1, 2호기가 규제기관의 운영허가 취득 후 연료 장전, 출력상승시험 등을 마치고 상업운전을 하게 된다면 대구 지역의 전력소비량(’17년 기준 15,386GWh)의 150%를 생산하게 되며 지역 경제 발전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