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케미칼·GS에너지 합작사 설립, 여수에 8천 억 생산공장 설립

롯데케미칼과 GS에너지는 7월 15일 서울 잠실 롯데 시그니엘에서 양사 대표이사가 참여한 가운데 합작사 설립 계약을 체결했다.

두 회사는 올해 하반기 가칭 롯데GS화학사를 설립할 예정이다. 롯데케미칼이 51%, GS에너지가 49% 지분을 소유한다.

신규 합작사는 오는 2023년까지 총 8000억 원을 투자해 연간 BPA 20만 톤, C4유분 21만 톤 규모 생산공장을 건설한다. 공장은 롯데케미칼 여수 4공장내 약 10만㎡ 부지에 들어선다. 연간 매출액은 1조원, 영업이익은 1000억원에 이를 것으로 예상된다. 합작사는 7만7000여명의 직·간접 고용 창출 등 지역경제 발전에 기여할 것으로 두 회사는 기대하고 있다.

BPA는 전기·전자제품, 의료용 기구 및 자동차 헤드램프 케이스 등에 사용되는 고기능 플라스틱 폴리카보네이트(PC) 원료로 쓰인다. C4유분은 추출과정을 거쳐 합성고무 원료 부타디엔, 인조대리석 원료 뷰틸알코올(TBA)를 생산하는데 사용된다. 이들 제품은 전량 롯데케미칼로 공급된다.

이번 합작사업은 두 회사의 이해관계가 맞았다. GS에너지는 자회사 GS칼텍스가 올초 올레핀 생산설비(MFC) 설립계획을 밝히는 등 화학사업으로 영역을 넓히고 있다. MFC는 2021년경 가동에 들어가 벤젠, 프로필렌 등 합작사 공장에 필요한 원료를 공급하며 안정적 수급처를 확보한다.

롯데케미칼은 BPA를 합작사로부터 공급받아 PC 제품 가격 경쟁력 향상, 기존의 C4유분 제품 사업을 확장하게 된다. 양사는 이번 전략적 제휴를 바탕으로 사업 경쟁력을 강화해 나간다는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