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LM 베스트 프랙티스 컨퍼런스, 오는 7월 4일 코엑스서 개최

‘PLM 베스트 프랙티스 컨퍼런스 2019(www.plm.or.kr)’가 7월 4일(목) 코엑스 3층 컨퍼런스 E(구 E홀)에서 개최된다.

한국스마트제조산업협회, 한국CDE학회, 캐드앤그래픽스가 공동 주최하는 PLM 베스트 프랙티스 컨퍼런스(이하 PLM컨퍼런스)는 지난 2005년 시작된 이래 올해 15회째를 맞았다.

올해는 ‘Future PLM : 스마트 제조 혁신과 AI’를 주제로 제품 개발 및 프로세스 혁신을 통해 스마트 제조의 미래를 어떻게 이끌 것인지 함께 고민해 보는 시간을 마련했다. 또한 제조업계의 르네상스를 위해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5G, 디지털 트윈, IoT, 인공지능(AI), 3D 프린팅 등 새로운 기술과 융합을 통해 지속 가능한 PLM의 혁신과 최신 기술 동향, 트렌드, 성공사례 등이 공유될 예정이다.

올해 PLM 컨퍼런스 첫 기조연설에 나서는 이수홍 연세대 교수는 ‘변화와 혁신의 시대, AI와 스마트 제조의 만남’을 주제로 갑작스러운 기술의 변화가 산업 전반에 어떤 영향을 주고 있고, 스마트 제조 분야에서는 어떤 변화를 초래할 지에 대해 살펴본다.

정운성 다쏘시스템코리아 본부장은 ‘디지털 Continuity를 통한 디지털 혁신 – 경험을 통해 미래를 경험하다’를 주제로 ‘스토리가 곧 경험이다(The Story is the Experience)’에 대해 발표한다. PDM/PLM을 통해 체계적/구조적으로 관리되어진 정보(Data)를 바탕으로, 실제 제품 및 제품개발 업무 고도화를 지원하고, 또한 고객의 제품을 사용하는 소비자들의 경험까지도 고려된 엔지니어링 플랫폼이 필요한 이유에 대해 설명한다.

김성환 탈레스코리아 부장은 ‘기업사례를 중심으로 한 스마트그리드 소개’를 주제로 코드사이닝을 이용하여 다양한 제품의 신뢰성을 제고하는 대기업 사례를 소개한다.

오후에는 ▲베스트 프랙티스 ▲트렌드/전략/솔루션 ▲스마트 제조/신기술 등 3개의 전문 트랙을 통해 스마트 제조 혁신을 이끌고 있는 PLM 및 스마트 제조 기반의 다양한 사례와 최신 기술, 전략 등 총 18개의 발표가 이어질 예정이다.

류수영 현대중공업 ICT혁신센터 PLM추진팀장은 ‘현대중공업그룹 PLM 구축 방안’을 주제로, 현대중공업그룹의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추진에 따른 PLM의 역할 및 사업단위 PLM 추진 방향 및 주요 문제 해결 방안에 대해서 설명한다.

이외에도 현대로보틱스, 볼보건설기계를 비롯, 다쏘시스템코리아, 지멘스 디지털 인더스트리 소프트웨어, PTC코리아, 오토데스크코리아 등 다양한 업체들이 자동차, 조선, 건설, 플랜트, 기계 등 제조 분야 등에서 최근 진행하고 있는 스마트 제조 기술과 적용 사례 등에 대해 소개할 예정이다.

또한 스마트제조/신기술 트랙에서는 5G를 활용한 스마트공장의 미래(윤종필 SK텔렘콤 부장), 제조산업과 적층제조기술의 미래(주승환 한국적층제조사용자협회 회장), 인공지능 기반 엔지니어링 문서 콘텐츠 분석 및 활용(서효원 카이스트 교수) 등 새로운 기술 소개도 이어질 예정이다.

PLM 컨퍼런스는 관련 시장의 활성화를 위해 제조업계 및 관련 벤더, 학계 등 관련 업계가 함께 모여 기획하고 진행하는 컨퍼런스로, 다쏘시스템코리아, 지멘스 디지털 인더스트리 소프트웨어, 탈레스코리아, 플러스플라스틱, 아이엠지, 소프트힐스, 두나정보기술, 알씨케이, 아이지피넷, 씨테크시스템, 앤시스코리아, 아티스시스템, 이즈파크, 리치앤타임 등 다양한 업체들이 부스로 참여하여 새로운 기술과 제품을 선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