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드레스하우저, ‘개방형 통합을 위한 파트너 회의’ 개최

글로벌 산업자동화 계기 ․ 솔루션 전문 기업 엔드레스하우저가 스위스 라이나흐(Reinach)에 위치한 엔드레스하우저 사옥에서 ‘개방형 통합을 위한 파트너 회의(Open Integration Partner Meeting)’를 개최했다. 이번 회의에서 엔드레스하우저는, 파트너 프로그램을 통해 공정을 디지털화하는 데 성공한 화학 및 제약 산업군의 고객사를 초청, 디지털화된 공정의 장점과 해당 프로그램의 향후 전망을 공유했다.

이번 개방형 통합을 위한 파트너 회의에는 파트너 35명과 함께, 엔드레스하우저 측이 제품의 상호 작용 테스트 및 문서화를 주제로 제어 기술, 필드버스 구조, 측정기술 및 액츄에이터 시스템 공급자들이 참석했다. 아우마 레지스터(Auma Riester), 훼스토(Festo), 플로우서브(Flowserve), 히마(Hima Paul Hildebrandt), 하니웰(Honeywell Process Solutions), 미쓰비시 전기(Mitsubishi Electric), 페펄 푸크스(Pepperl+Fuchs), 피닉스컨택트(Phoenix Contact), 로크웰 오토메이션(Rockwell Automation), 슈나이더 일렉트릭(Schneider Electric), 터크(Turck) 또한 협력사로 참석하여 의견을 공유했다.

엔드레스하우저의 주도 하에 시작된 이번 개방형 통합 프로그램의 목표는 빠르고 간편하게 다양한 자동화 시스템에 엔드레스하우저의 계기와 장비를 통합시킴으로써 보다 독립적으로 운영될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하고, 고객 만족을 실현하는 것이다. 개방형 통합 프로그램을 이용하는 고객들은 보유하고 있는 자동화 시스템에 대해 구체적이고 검증된 권고 사항을 수신할 수 있으며, 상호운용성(Interoperability) 테스트를 통해 기존의 규범을 위반하지 않는 선에서 완벽한 통합을 보장받을 수 있다.

개방형 통합 프로그램에 참여하는 고객사와 대표 공급업체들은 사이버 보안과 연결성 이슈의 중요성에 대해 완전한 합의를 이루어 냈으며, 통합 테스트 시행의 중요성이 향후 더 증대될 것이란 점에 입을 모았다. 엔드레스하우저는 이번 회의에서 개방형 통합과 관련된 이슈들을 해결하기 위해 향후에도 파트너사들과 지속적으로 협력할 예정이라 밝혔고, 고객사가 공정의 디지털화를 통해 부가가치를 창출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는 포부를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