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ND, 올해 1호 투자사업 해외플랜트 수주 지원

국토부(장관 김현미)는 우리기업의 해외진출을 지원하기 위해 설립(‘18.6월)한 한국해외인프라도시개발지원공사(KIND, 사장 허경구)가 금년도 1호 투자 사업으로 추진 중인 “폴란드 플랜트 건설 프로젝트”를 최종 수주했다고 밝혔다.

폴란드 폴리머리 폴리체 PDH/PP 플랜트는 EPC(설계·조달·시공) 계약규모가 11억 달러(한화 약 1조 3천억원)로 현대엔지니어링이 지난 11일 현지에서 계약을 체결했다.

본건에 대한 EPC계약과 더불어, KIND와 현대엔지니어링은 발주 기관(폴란드 국영기업 Grupa Azoty, 아조티사)과 지분투자를 협의하기 위해 투자협력협약(Investment Cooperation Agreement, ‘ICA’)*도 함께 체결하였다.

ICA 체결 후, KIND와 현대엔지니어링은 동건 프로젝트에 대한 실사(Due Diligence) 및 투자조건 협의 등을 진행하고, 양사 내부 최종 투자 검토 및 승인을 거쳐 주주간 계약 등을 체결할 예정이다.

KIND의 투자지원은 금년 수주경쟁을 벌이던 우리기업의 지분투자 요청에 따른 것으로 예상 투자금액은 단일 건으로는 현재까지 최대인 5백억 원 이상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본 사업의 경우 KIND가 우리기업과의 긴밀한 협조 하에 적기 투자협력을 추진함으로써 이탈리아, 프랑스 등 경쟁국을 제치고 최종 수주한 것으로 향후 유사한 투자개발형 사업에 대한 수주가 이어질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국토교통부 해외건설정책과 김성호 과장은 “최근 중동지역에 편중된 플랜트 수주가 급격히 줄고 있는 상황(전년동기 대비 58% 감소)에서 KIND와 우리기업이 한 팀이 되어 신시장인 유럽지역에서 대규모 프로젝트를 수주한 것은 매우 고무적”이라면서, “올해 신규로 조성되는 1.5조 원 규모의 글로벌 플랜트․건설․ 스마트시티 펀드를 통해 우리기업의 해외수주를 보다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