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동금속공업㈜, ’19년 5월 구미시 이달의 기업 선정

구미시에서는 지난 5월 2일 시청게양대에서 산동금속공업㈜(대표: 배선봉) 임직원 등 4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구미시 이달의 기업 회사기(會社旗) 게양식을 가졌다.

2019년 5월 ‘구미시 이달의 기업’으로 선정된 산동금속공업㈜은 유전 시추용 배관장치와 전동기 부품을 생산하고 있으며, 구미시 산동면과 칠곡군 왜관읍에 사업장을 둔 구미 본사기업이다.

’98년 구미 산동면에 설립된 산동금속공업은 주물 소재와 전동기 부품을 제조하여 현대중공업, 효성 등에 납품하고 있으며, 또한 유전 시추장비 시장에 뛰어들어 플러그밸브 등 시추용 배관장치를 자체 기술력으로 개발하여 전세계 산유국에 수출하고 있다.

이 업체에서 생산하는 시추용 부품은 미국석유협회(API), 미국선급협회(ABS), 이탈리아선급협회(RINA) 등 세계적인 인증기관으로부터 형식승인을 획득하였고, 이란국영시추회사(NIDC), 미국 Select Energy社 등 주요 석유업계의 벤더로 등록되어 있으며, 2017년에는 글로벌강소기업, 뿌리기술전문기업 등에 연이어 선정되면서 기술력을 대내외적으로 널리 인정받았다. 또한 관련 특허 15건, 실용신안 3건 등 다수의 지적재산권을 보유하고 있다.

국내에는 수요가 없는 “유전 시추용” 제품을 생산하게 된 데에는 배선봉 대표의 혁신적인 발상전환과 과감한 결단이 있었다. 유전용 기계부품은 다품종 소량 주문에 따른 수동 생산방식이므로 중소기업에 적합한 업종이며, 또한 부품의 결함이 대형사고로 이어질 수 있는 유전 시추장비의 특성상 신뢰성이 담보되어야만 납품이 가능하므로 석유업체에 기술력을 인정받는다면 오히려 블루오션이 될 수 있다고 판단한 것이다.

현재 유전 시추용 부품이 매출의 대부분을 차지하면서 전량 수출되고 있으며, 초고압용 플러그밸브를 비롯하여 게이트밸브, 초크밸브 등 다양한 제품을 개발․생산하고 있다.

배선봉 대표는 기업수익의 사회환원에도 관심을 기울여 매년 초록우산어린이재단 등에 기부하고 지역사회 중고생에 장학금을 전달하고 있으며, 한국법무보호복지공단 보호위원으로서 출소자의 안정적인 사회정착을 위해 봉사하고 있다.

구미시는 2018년 2천만 불 수출탑을 수상하는 등 수출 확대로 국가와 지역경제에 기여한 공로에 대해 감사하는 의미로 산동금속공업㈜을 2019년 5월 이달의 기업으로 선정하여 예우하고 5월 한 달간 시청사에 회사기를 게양한다. <사진 구미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