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원전해체 산업 육성전략 발표

산업통상자원부는 원전해체연구소 설립방안을 포함한 원전해체산업 육성전략(안)을 지난 4월 17일 제13차 경제활력대책회의에 상정하고 논의를 거쳐 확정․발표하였다.

’20년대 중반 이후 설계수명이 만료되는 원전이 확대되는 상황에서, 고리1호기 해체를 기술역량 축적 및 산업 생태계 창출의 기회로 삼고 글로벌 시장진출을 도모할 계획이다.

원전해체연구소는 원전해체 산업육성 및 원전 중소기업 지원의 핵심 인프라로서, 부산·울산(본원), 경주(중수로해체기술원)에 설립을 추진한다.

지난 4월 15에는 고리본부 현장에서 한수원과 연구소 소재 지자체간 MOU를 체결하여 원전해체연구소 설립·운영에 적극 협력하기로 한 바 있다.

아직 원전해체가 본격화되지 않은 상태에서 국내외 해체시장 확대에 대비하여 생태계 창출 및 산업역량 확충이 필요하다고 보고 초기시장 창출 및 인프라 구축, 원전해체 전문 강소기업 육성, 단계적 글로벌시장 진출 지원, 제도기반 구축 등 4대 중점전략을 추진하기로 하였다.

고리 1호기 해체착수 이전이라도 원전기업의 초기일감을 창출하고 역량을 키워나갈 수 있도록, 원전해체 사업을 세분화하여 해체 준비 시설 등 가능한 부분부터 조기발주에 착수할 예정이다.

원전해체연구소를 신속하게 설립하고 과기정통부 등 관계부처 및 관련 연구기관과 공동으로 기술 고도화․상용화를 위한 연구개발을 적극 추진하는 한편, 폐기물 저감․안전관리를 위한 기술개발, 고부가 핵심장비 개발 등도 추진할 계획이다.

산업부는 위 4대 정책과제를 차질없이 추진하여 ’30년대 중반까지 세계시장 점유율 10%를 달성하고 원전해체시장 Top5 수준까지 발전시키겠다는 목표를 제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