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8개국 발주처와 720억 불 규모 해외 프로젝트 진출 상담

산업통상자원부는 KOTRA, 플랜트산업협회 등과 함께 ’19.4.9(화)~11(목) 동안 코엑스 인터콘티넨탈 호텔(서울)에서 유망 분야 발주처를 초청하여 「글로벌 프로젝트 플라자 2019」를 열었다.

동 행사는 해외 발주처와 우리 기업간 상호 교류의 장으로 플랜트 기업의 해외 진출을 지원하기 위해 매년 개최, 실질적 성과를 창출해왔다.

올해로 13회인 금번 행사에서 이라크, 에콰도르 등 총 38개국 84개 발주처를 초청하여 프로젝트 설명회, 1:1 상담회 등을 통해 우리기업 해외 프로젝트 수주를 지원하였다.

특히, 에콰도르 건설부 장관, 이라크 건설부 차관 등 해외 정부인사가 참석하여 발주 사업에 대한 정보를 제공하고, 우리 기업의 적극적인 참여를 요청하였다.

산업부는 ‘에콰도르 1단계 130Km 해안선철도 프로젝트 사업개발’ 등 금번 행사에서 유망한 프로젝트들이 실질적 계약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임을 밝혔다.

오전에는 이라크 이스타브락 알 쇼우크(Istabraq Al Shouk) 건설부 차관이 핵심 키워드인 재건과 혁신을 바탕으로 이라크 재건사업 현황 등 건설 산업 동향과 스마트시티 진출 방향을 발표하였으며, 오후에는 에콰도르, 모잠비크 등의 발주처에서 수송인프라·환경·플랜트 관련 구체적인 프로젝트를 소개하였다.

김용래 산업부 통상차관보는 “우리 플랜트·기자재 산업이 재도약하기 위해서는 이 자리에 참석하신 모두의 노력이 필요”함을 강조하면서, 해외 발주처와 우리 기업이 좋은 비즈니스 파트너가 되길 기대하고, 정부는 타당성 조사 지원 등 금융지원, 공공기관 협업을 통한 투자개발형 사업 수주, 중소·중견·대기업 공동 해외진출 지원을 통해 정부가 든든한 조력자가 될 것을 약속하였다. <사진: 산업통상자원부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