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동서발전, 영광풍력 발전단지 준공식 개최

한국동서발전(주)는 지난 4월 4일 전라남도 영광군 염산면 일원의 영광풍력발전단지 종합운영센터에서 「국내최대 140㎿급 윈드팜(Wind Farm), 영광풍력 발전설비 준공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영광풍력발전소는 천년의 역사를 가진 ‘천년의 빛’ 영광군과 공존하는 친환경 풍력발전단지로, 1단계 호남풍력을 최초 설치한 이래 2단계 백수풍력, 3단계 영광풍력 준공으로 140㎿급 국내 최대 규모의 서해안 풍력단지 윈드팜(Wind Farm)* 조성을 완료했다.

영광풍력은 국내 풍력 선도기업인 유니슨, 두산중공업, 대우조선해양의 국산 풍력 발전기 66기로만 건설된 국내 최대 규모의 풍력발전단지이다.

이를 필두로 한국동서발전은 국산 기자재 사용 확대로 국내 제조사의 산업 경쟁력 강화 및 경제활성화를 위한 ‘Korea-Wind 200 프로젝트’를 수립하여, 2030년까지 국산 풍력기를 200기까지 확대할 방침이다.

향후 조성될 동해안 윈드 벨트(Wind Belt) 등 대규모 프로젝트에 국산 기자재를 적극 사용할 것이라 밝혔으며, 풍력 기자재 국산화를 통해 노동생산성이 높고, 전후방 산업과 연관효과가 우수한 국내 풍력산업 활성화로 침체된 경제 활성화는 물론, 일자리 창출에도 기여할 계획이다.

한국동서발전 박일준 사장은 “국내 최대 140㎿급 영광풍력 발전단지 준공은 정부의 에너지전환 중점정책인 신재생에너지 보급·확대 뿐 아니라, 국산 기자재 사용을 통해 산업경쟁력을 강화한 점에서 의미가 더욱 특별하다.”며 “앞으로도 Korea-Wind 200 프로젝트를 통해 국산 기자재 사용을 확대하여 국내 내수 산업 활성화를 촉진하고, 사회적 가치 창출에 중점을 둔 건강하고 생산적인 미래형 산업생태계 조성에 경주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