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엔지니어링, 말련 메탄올 플랜트 기본설계 수주

삼성엔지니어링이 말레이시아에서 메탄올 플랜트 FEED를 수주했다. FEED가 마무리되는 연말에는 EPC로 전환될 예정이다.

삼성엔지니어링은 4월 1일 말레이시아 석유화학회사인 사라왁 펫쳄 社(Sarawak PetChem)와 360만 달러 규모의 메탄올 플랜트 기본설계(FEED, Front End Engineering Design)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진행된 계약식에는 삼성엔지니어링 최성안 사장, 사라왁 州 아방 압둘 라만 조하리(Abang Abdul Rahman Zohari) 주지사, 사라왁 펫쳄社 하지 압둘 아지즈(Haji Abdul Aziz) 회장 등 프로젝트지역 수장과 각 사 최고경영진들이 모두 참석했다.

말레이시아 동부 사라왁 州 빈툴루(Bintulu) 지역에 건설되는 이번 플랜트는 메탄올 5,000톤/일을 생산하는 설비다. 삼성은 이 프로젝트의 실행 가능성을 검토하기 위해 세계적인 메탄올 라이센서 에어리퀴드(Air Liquide)社와 사전 전략적 파트너십을 구축해 프로젝트 초기부터 안건을 개발해 왔으며, 이번 계약으로 프로세스와 주요 설비에 대한 기본설계를 담당하게 됐다.

삼성엔지니어링은 최근 엔지니어링기술 기반의 선제적 영업활동을 통해 마케팅 차별화를 꾀하고 있다. FEED는 높은 기술력이 필요한 분야로서, EPC(Engineering·Procurement·Construction, 설계·조달·시공) 이전 발주처의 의사결정을 돕고 필요한 정보를 개발하는 단계다. 프로젝트 초기 FEED를 수행한 업체는 EPC수행 연계과정에서 유리한 고지를 점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번 프로젝트는 기본설계가 끝나는 연말에 EPC로 전환될 예정이다. EPC 규모는 10억 달러 수준으로 예상된다.

회사 관계자는 “우수한 설계역량과 경험을 토대로 고부가가치 영역인 FEED를 수주하게 됐다.”라면서 “탁월한 기술력에 기반한 FEED수행을 통해 EPC 연계수주까지 이뤄 수주의 체질개선을 이루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수주로 삼성은 신규고객 확보와 신상품 진출이라는 성과도 거두게 됐다. 말레이시아 가스 매장량의 50%를 차지하는 사라왁 지역 시장을 선점해, 앞으로 나올 프로젝트 수주경쟁에서 유리한 위치를 점하게 됐고, 꾸준한 수요 증가로 시장이 커지고 있는 메탄올 분야에도 첫 진출하게 됐다.

#삼성엔지니어링 #말련메탄올플랜트 #삼성엔지니어링말련플랜트 #삼성엔지니어링수주 #삼성엔지니어링펫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