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멘스, ‘2019 오토메이션월드’ 참가, 한국시장 맞춤형 디지털화 전략 제시

지멘스의 한국법인 지멘스㈜(대표이사/사장 직무대행 추콩 럼)는 3월 27일부터 29일까지 3일간 서울 코엑스에서 개최되는 국내 최대 산업자동화 전문 전시회 ‘2019 스마트공장엑스포·오토메이션월드(Smart Factory Expo + Automation World 2019)’에 참여 기업 중 가장 큰 규모로 참가한다.

지멘스㈜는 ‘디지털 엔터프라이즈 – 산업의 가속화(Digital Enterprise – Accelerate Industry)’를 주제로 제조·공정산업의 다양한 스마트공장 솔루션을 선보이며, 미래 제조산업의 방향성을 제시할 예정이다. 올해는 특별히 한국이 높은 기술력을 가진 전자 등 산업 부문의 디지털화를 위한 적용 방안과  클라우드 기반 개방형 IoT 운영 시스템인 마인드스피어(MindSphere)를 소개한다. 특히 지멘스는 전시 부스 내 무대를 설치하고 지멘스 부스를 찾은 관람객들에게 업계 최신 트랜드를 소개할 계획이다.

지멘스㈜ 디지털팩토리 사업본부와 공정산업 및 드라이브 사업본부 대표 디터 슈레터러(Dieter Schletterer) 부사장은 “AI·머신러닝·디지털 마켓플레이스와 같은 IT 기술발전으로 미래 산업의 방향과 산업 워크플로우가 격변하고 있다”며 “이러한 변화의 중심에서 기업들은 AI와 엣지 컴퓨팅 같은 혁신적인 미래기술을 통해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을 개발하고 미래 공장인 디지털 엔터프라이즈로 전환해야 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또한 “지멘스㈜는 다양한 혁신 솔루션을 통해 한국 기업들의 디지털화 전략을 적극적으로 지원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디터 슈레터러 부사장은 오는 29일 ‘2019 스마트공장엑스포·오토메이션월드’ 내 행사인 스마트팩토리 컨퍼런스에서 연설자로 나서 ‘모든 것을 변화시키는 디지털화 (Digitalization Changes Everything)’를 주제로 디지털화가 각 산업 군에서 창출할 기회를 제시할 예정이다.

이번 행사는 30회를 맞은 국제공장자동화전(aimex), 제8회 한국머신비전 산업전(Korea Vision Show), 제5회 스마트공장엑스포 등 3개 전시가 동시 개최된다. 이번 행사에서는 전시장에 총 3개의 스마트공장 모델이 구현된다.

국내외 550여개 업체가 참여하며, 이 가운데 최대규모인 462㎡ 단독 부스로 참가하는 지멘스㈜ 전시부스는 코엑스 컨벤션 센터 3층 C홀 C160번에 위치한다. 고객이 직접 눈으로 보고 느낄 수 있도록 맞춤 전시부스 투어를 제공하며, 지멘스㈜ 솔루션 및 제품을 소개하는 고객과의 비즈니스 미팅 또한 진행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