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에너지공단, 울산 시대 개막

한국에너지공단은 지난 3월 14일 울산 우정혁신도시 신청사(울산광역시 중구 종가로 323)에서 준공식과 함께 비전선포식을 가졌다.

한국에너지공단 신청사는 지난 2017년 2월부터 약 2년간의 공사기간을 거쳐 지하 3층, 지상 8층, 연면적 2만 4,348.17㎡규모로 지어졌다. 태양광 발전, 태양열 급탕, 지열 에너지 등의 재생 에너지로 건물 냉난방을 효율적으로 운영하며 통합형 건물에너지 관리 시스템 BEMS(Building Energy Management System)을 도입해 에너지 사용량을 최소화하도록 했다. 이로써 건축물 에너지효율등급 1++, 녹색건축 인증 최우수 등급, 제로 에너지 건축물 인증 등을 받아 에너지 공공기관으로서 에너지 효율 향상에 앞장서고 있다.

공단은 이날 준공식에서 비전선포식을 개최하며 깨끗하고 안전한 에너지로의 전환을 추진하기 위해 ▲산학연의 경제 주체와 지자체 등과의 유기적인 협력 체계 구축 ▲선진기술이 주도하는 지속가능한 대한민국 에너지산업생태계 조성 ▲일자리 증대와 국내 산업의 국제경쟁력 제고 ▲에너지 우수기술에 대한 인센티브 제공과 기준고도화를 통한 국내 산업의 기술혁신 견인 등을 중점적으로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공단은 이러한 에너지산업생태계 조성을 통해 국민적 요구에 부응하고, 정부의 에너지 정책을 성공적으로 수행하기 위해 조직 역량을 결집해 나갈 계획이다.

준공식에 참여한 공단 임직원들은 앞으로 새롭게 선포된 혁신적인 경영비전으로 국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사회적 가치를 실현하고, 에너지의 지속가능성을 확보하기 위해 관련 기업, 지역 사회 등과 적극적으로 협조하겠다며 실천 의지를 다졌다.

한국에너지공단 김창섭 이사장은 기념사에서 “울산의 일원으로서 울산과 함께 실질적이고 특화된 에너지 협업모델을 발굴해 지역사회 발전과 글로벌 혁신을 이루도록 하겠다.”며 “국민과 직원이 모두 행복한 공단, 관련기업과 상생하는 사람중심의 공단이 되고, 아울러 국민안전을 최우선의 가치로 여기는 ‘국민에게 신뢰받는 에너지 리더’로 거듭나겠다.”고 강조하며 울산 시대를 맞이한 뜻 깊은 각오를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