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소충전소 SPC ‘하이넷’ 출범, 민간 수소충전소 시대 개막

산업통상자원부는 3월 11일부터 ‘수소충전소 특수목적법인(SPC, 대표이사 유종수)’가 공식 출범했다고 밝혔다.

특수목적법인(SPC)의 공식명칭은 ‘수소에너지네트워크㈜’(Hydrogen energy Network; HyNet, 이하 하이넷)이며, 한국가스공사, 현대자동차 등 국내외 수소 연관 사업을 선도하는 13개 회사가 공동으로 설립하였다.

수소충전소 SPC 참여기업은 한국가스공사(1대 주주), 현대자동차(2대 주주), 에어리퀴드코리아, 우드사이드, 에코바이오홀딩스, 코오롱인더스트리, 효성중공업, 넬코리아, 범한산업, 제이엔케이히터, SPG케미칼, 덕양, 발맥스기술 등이다.

이번 ‘하이넷’의 공식 출범을 통해 우리나라의 수소충전소 구축·운영 사업에도 새로운 바람이 불 것으로 기대된다.

그간 수소충전소는 지자체 중심으로 구축・운영되어 왔으며, 민간에서는 수소충전소 구축·운영에 참여를 망설이는 경우가 많았다.

이러한 상황에서 기술과 역량을 갖춘 국내외 13개 기업이 의기투합하여 수소충전소 확산 사업에 본격적으로 뛰어든 만큼, 민간 중심의 수소충전소 구축・운영 모델을 정립하고, 제도개선을 도모함으로써, 더 많은 민간의 참여를 이끌어 내는 계기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하이넷’의 설립은 정부의 수소전기차(이하 수소차) 확산 기조에 발 맞춰 작년부터 본격 추진되었다.

작년 4월, 산업부・환경부・국토부 및 한국가스공사・현대자동차 등 SPC 참여기업은 ‘SPC 설립을 위한 MOU’를 체결하였으며, 작년 SPC 설립모델 연구용역, 참여기업 모집 등의 절차를 거쳐, 올해 2월 공정거래위원회의 기업결합심사를 완료하였다.

2월 28일 발기인 총회를 개최하고, 3월초 법인설립 등기를 거쳐, 약 1년여의 준비 끝에 3월 11일 공식 출범하였다.

‘하이넷’은 올해 1월 울산에서 발표한 ‘수소경제 활성화 로드맵’ 등 정부의 수소차 확산목표의 실현에 적극 기여한다는 방침이다. 정부는 2022년까지 국내 수소차 누적 6만7천대(수소버스 2천대)를 보급하고, 전국 최대 310개소의 수소충전소를 구축할 계획이다.

이에 ‘하이넷’은 2022년까지 정부의 수소충전소 목표(310개소)의 30%를 넘어서는 수소충전소 100개소를 구축・운영할 계획이다.

또한, ‘하이넷’은 2028년까지 10년 동안 운영하면서, 수소충전소의 효율화 및 규제・제도 개선, 서비스 향상 등도 추진한다. 이번 하이넷의 설립은 국내 수소충전소 확산의 기폭제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유종수 하이넷 대표이사는 “올해 수소경제사회가 시작되는 중요한 시점에 하이넷이 설립된 점에 대해서 의미 깊게 생각한다.”며, “올해부터 수소충전소 민간보조사업에 적극 참여하여, 우리나라의 수소충전소 확산에 기여할 계획”이라고 포부를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