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국회에 수소충전소 설치 계획

정부가 ‘수소경제 활성화 로드맵’ 발표와 함께 수소충전소 설치에 적극 나선다.

국회에 수소충전소가 들어선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지난 2월 11일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제1차 규제특례심의위원회’를 개최하고, 국회에 수소충전소 설치를 신청하는 제1호 안건(현대자동차 신청)에 대해 규제특례(실증특례)를 부여하기로 의결하였다.

이에 따라, 현재 「국토의 계획 및 이용에 관한 법률」및 같은법 시행령* 등에 따라 수소충전소 설치가 제한되는 일반 상업지역인 국회에 수소충전소를 설치하기로 확정하였다.

국회에 설치되는 수소충전소는 승용차 기준으로 하루 50대 이상 충전이 가능한 250kg 규모로 설치할 계획이다.

정부는 수소전기차(이하 수소차)를 누적 기준으로 ’22년 8만 1천대, ’30년 180만대까지 생산(내수+수출)하여 세계 수소차 시장을 선도해 나갈 계획이다.

이를 위해, 국내 수소차 시장은 내수 기준으로 ’18년까지 누적 900여대를 보급한데 이어 올해에만 4천대를 추가 보급할 계획이다.

하지만, ’19년 1월말 현재 운영 중인 전국의 수소충전소는 16개소(연구용 5개소 포함)에 불과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