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중공업, 산업은행과 대우조선 지분 투자 기본합의서 체결

현대중공업그룹은 산업은행과 1월 31, 한국산업은행이 보유하고 있는 대우조선 지분의 투자를 유치하여 조선통합법인을 설립하는 방안에 합의하고 기본합의서를 체결했다.

지난 몇 년간 각고의 자구노력과 체질개선에 전념해왔던 현대중공업그룹은 주요 경쟁국들의 조선업 구조조정이 마무리 수순에 있는 지금 더 이상 우리 조선 산업의 체질개선이 늦어져서는 안 된다는 판단에 따라, 오늘 조선업 재편 조선통합법인 설립 추진을 위한 기본합의서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현대중공업그룹은 “산업은행이 체결하는 기본합의서는 국내 조선 산업의 경쟁력 회복 필요성에 대한 하나의 답안입니다. 어느 한 기업이 다른 한 기업을 인수 합병하는 것이 아니라 산업 전체의 발전을 위해 이제까지 없던 새로운 구조의 거래를 추진하여, 통합의 시너지효과는 극대화하면서 경쟁의 효과도 함께 살려나가는 방식으로 한국 조선 산업의 경쟁력을 한 단계 제고시키려는 것입니다.”라고 밝혔다.

이번 기본합의서 체결이 최종 계약으로 이어진다면, 세계적인 조선업체인 현대중공업과 대우조선해양은 각각이 보유하고 있는 세계 최고 수준의 기술력과 노하우를 확보할 수 있게 된다. 이는 본격적으로 친환경 기술시대로 진입하는 세계 조선시장을 주도적으로 끌고 갈 수 있는 힘을 확보하게 된다는 것을 의미한다.